HOME > 보도자료 > 중앙회 > 보도자료 > [연합뉴스] 반포대로 10차선 막고 초대형 퍼레이드...서초 서리풀 페스티벌

보도자료

총 게시물 104건, 최근 0 건
   
[뉴스] [연합뉴스] 반포대로 10차선 막고 초대형 퍼레이드...서초 서리풀 페스티벌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6-12-07 (수) 13:53 조회 : 147
9월 24일∼10월 2일 서초구 일대…폐막일 700m 행렬 서초강산 퍼레이드
1만여명 초대형 합창 '만인대합창'…지상 최대 스케치북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10월 2일 세빛섬에서 예술의전당까지 초대형 거리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9월 24일부터 열리는 서리풀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인 이번 행사는 일요일인 마지막날 오후 4시부터 반포대로 10차선 4.4㎞ 구간에서 열린다.

3천900여명이 참여해 행렬 길이만 700m에 달한다. 서초구는 국내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다.

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구본찬(리우), 오진혁(런던) 선수 카퍼레이드가 앞장서고 하늘에는 드론 5대와 비행선 2대가 뜬다.

뒤이어 플로트카에서 길 위의 오페라 '시집가는 날'과 발레단, 오케스트라 공연이 펼쳐진다.

말 50필이 등장하는 기마대 퍼포먼스와 수방사 군악대 연주, 외국인 학교 퍼레이드 등이 따른다.

걸그룹 소나무와 소년 24 등 아이돌 공연 등이 젊음의 열기를 전한다.

이색 자전거 묘기, 장애인 댄싱, 반려견 퍼포먼스 등이 이어진다.

대형 또봇 캐릭터 3대가 어린이들의 눈길을 끌 예정이다.

마지막으로는 몸짱 소방관, EDM 음악에 맞춘 이색 마라톤 등을 따라 청소차 24대가 물줄기를 뿜으며 바닥 청소를 하고 지나간다.


[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퍼레이드는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1만인의 대합창으로 이어진다.

합창 후에 하늘에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지며 서리풀 페스티벌은 9일간의 막을 내린다.

퍼레이드 전에는 1시간 동안 반포대로 3만㎡가 지상최대 스케치북으로 바뀐다. 온 가족이 10가지 색 분필로 마음껏 그림을 그릴 수 있다.

축제 기간 윤형주, 김세환씨 등 서초 주민 9명으로 구성된 서초컬처클럽 첫 무료 콘서트 '동네친구들'이 열린다.

서래마을 몽마르뜨 공원에서는 한불음악축제가 개최된다. 프랑스 인기 록밴드 '레 지노상'과 노브레인, 울랄라세션 등이 공연한다.

강남역, 고속터미널 광장 등 5곳에서는 거리 공연이 계속된다.

소림무술과 비보이, 발레가 접목된 공연 '무림강호'도 열린다. 공연 전에는 중국인 관광객 수백명이 참여하는 치맥 파티가 마련된다.

반려견 축제, 제1회 서울악기거리 축제와 함께 잠원나루축제, 말죽거리 축제 등 지역별 축제도 있다.

개막일과 폐막일에 빨간색 축제 티셔츠를 입으면 마을버스가 무료다.

서초구는 "지역 문화예술인 재능 기부와 학교·공공기관·종교단체·기업·주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진 것이 특징"이라며 "올해는 더욱 웅장하고 볼거리가 많아졌으며 관광상품화를 위한 노력도 가미됐다"고 설명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19일 "'참여와 나눔, 친환경 축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겠다"며 "영국 에든버러, 프랑스 니스카니발에 버금가는 세계적 축제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2015년 서리풀 페스티벌 퍼레이드[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2015년 서리풀 페스티벌 퍼레이드[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9/19 11:15 송고